"'라임·옵티' 국민돈 갈취 쥐새끼 색출 처벌하자"…여야, 공수처·특검 정면충돌
"'라임·옵티' 국민돈 갈취 쥐새끼 색출 처벌하자"…여야, 공수처·특검 정면충돌
  • 김승수
  • 승인 2020.10.1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 "검찰이 철저 수사해야"…특검 선긋고 공수처 드라이브
- 국민의힘 "가장 객관적인 특검 하자…떳떳하면 응하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승수 기자] 정치권의 뇌관인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폭발음을 일으키며 블랙홀처럼 정국을 집어삼키고 있다.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 이로 인한 법무부와 검찰의 정면충돌 양상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걷잡을 수 없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여권은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의혹을, 야당은 법무부의 수사 방해 의혹을 정조준했다. 사태 해법을 두고도 여권은 검찰의 보다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반면, 야당은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팽팽히 맞섰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검사 비위·야당 정치인 로비'를 폭로한·김봉현 옥중 서신을 계기로 검찰에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검찰을 향해 "이제라도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수사 과정에서 범죄가 드러난 사람이면 누구든 가리지 말고 엄히 처벌해야 한다"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검찰의 비위와 공작수사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특히 10월26일로 정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추천 시한을 부각하는 등 공수처법 개정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일부에선 '김봉현 폭로 사건'이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이에 국민의힘은 장외투쟁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특검도입에 당력을 모으는 분위기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장악되다시피 한 검찰이 다수 여권 관계자가 연루된 정관계 로비 의혹을 엄정하게 수사할지 의심된다는 이유에서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이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을 하자고 공식 제의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공수처 강행의 명분으로 삼으려는 여당의 노림수를 경계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공수처에서 수사해야 한다는 여당 제안은 뜬금없다"며 "떳떳하면 특검 임명에 합의해야 한다"고 일축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안 대표는 "특별검사에 의한 재수사가 불가피하다"며 "흰 쥐든 검은 쥐든 나라의 곳간을 축내고 선량한 국민의 돈을 갈취한 쥐새끼가 있다면 한 명도 남김없이 색출해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