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인 이상 대기업, 비정규직 40% 넘어
1천인 이상 대기업, 비정규직 40% 넘어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7.1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양극화 [사진=연합]
일자리 양극화 [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상시 노동자 1천명 이상인 대기업의 비정규직 사용 비율이 여전히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2019년도 고용형태공시 결과'에 따르면 1천인 이상 기업 815곳의 소속 외(간접고용) 노동자 비율은 20.9%로, 공시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 3천454곳의 평균(18.1%)보다 2.8%포인트 높았다.

간접고용 노동자는 기간제, 단시간 노동자와 함께 비정규직으로 분류된다. 1천인 이상 기업의 기간제 노동자 비율(16.9%)은 300인 이상 기업 평균(18.2%)보다 1.3%포인트 낮았고, 단시간 노동자 비율(2.5%)은 평균(2.1%)보다 0.4%포인트 높았다.

간접고용, 기간제, 단시간 노동자를 합한 비정규직 비율은 1천인 이상 기업이 40.3%로, 300인 이상 기업 평균(38.5%)보다 1.8%포인트 높았다.

1천인 이상 대기업의 소속(직접고용) 노동자 비율은 79.1%로, 평균(81.9%)보다 2.8%포인트 낮았다.

고용형태공시는 300인 이상 기업이 노동자의 고용 현황을 공개하도록 해 자율적으로 고용 개선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2014년부터 시행 중이다.

올해부터는 1천인 이상 기업의 사업장별 고용형태와 간접고용 노동자의 주요 업무도 공시 대상에 포함됐다.

1천인 이상 기업에 속한 사업장의 간접고용 노동자의 주요 업무는 청소(480곳)가 가장 많았고 경호·경비(313곳), 경영·행정·사무(194곳), 운전·운송(184곳)이 뒤를 이었다.

고용형태 공시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이 공시한 전체 노동자 수는 485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직접고용 노동자는 397만9천명(81.9%)이었고 간접고용 노동자는 88만1천명(18.1%)이었다.

직접고용 노동자 중 계약 기간의 정함이 없는(정규직) 노동자는 309만3천명(77.7%)이었고 기간제는 88만6천명(22.3%)이었다.

노동부는 "최근 3년 동안 소속 외 노동자와 기간제 노동자는 줄어드는 추세이지만, 단시간 노동자는 다소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한편, 고용형태 공시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의 간접고용 노동자는 남성(20.0%)이 여성(14.7%)보다 많았다. 기간제 노동자는 여성(26.1%)이 남성(20.0%)보다 많았고, 단시간 노동자도 여성(11.3%)이 남성(3.4%)보다 많았다.

김영중 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은 "기업별로 노동자의 고용형태를 공시하게 한 것은 비정규직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는 기업이 자율적으로 고용 구조를 개선하도록 이끌어내는 데 취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