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프로야구 PS행 남은 티켓 1장 거머쥘까?…오늘 키움전 승리시 확정
두산, 프로야구 PS행 남은 티켓 1장 거머쥘까?…오늘 키움전 승리시 확정
  • 김승수
  • 승인 2020.10.23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산, 키움전 이기면 남은 경기 전패해도 6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kt wiz 선수단[연합뉴스 제공]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kt wiz 선수단[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승수 기자] 2020년 프로야구 KBO리그 포스트시즌(PS) 진출 티켓 5장 가운데 4장의 주인은 결정됐다.

남은 건 단 한장뿐이다.빠르면 23일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5개 팀이 모두 결정된다.

22일 '막내 구단' kt wiz가 창단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kt는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 LG 트윈스에 이어 올 시즌 4번째로 포스트시즌에 오른 팀이다.

마지막 티켓을 손에 넣을 5번째 구단은 두산 베어스가 될 가능성이 크다.

두산은 22일까지 시즌 75승 4무 60패로 5위를 달린다. 6위 KIA 타이거즈(70승 66패)와는 5.5게임 차다.

만약 두산이 이날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키움과의 홈경기에서 승리하면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다.

두산은 76승째를 거두면 남은 4경기를 모두 져도 76승 4무 64패, 승률 0.543을 기록한다.

6위 KIA는 전승을 거둬도 78승 66패, 승률 0.542로 두산을 넘어설 수 없다.

KIA가 23일 광주 LG 트윈스전에서 패하면 두산은 23일 키움전을 포함해 전패를 당해도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한화 이글스, SK 와이번스는 일찌감치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고, 롯데 자이언츠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두산 베어스 외야수 조수행[연합뉴스 제공]
두산 베어스 외야수 조수행[연합뉴스 제공]

올 시즌 결과에 아쉬움은 남지만, 두산은 2015년부터 이어온 연속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을 '6년'으로 늘릴 수 있다.

6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은 삼성 라이온즈(1997∼2008년, 2010∼2015년), 해태 타이거즈(1986∼1994년), SK 와이번스(2007∼2012년) 만이 달성한 진기록이다.

포스트시즌에 나설 5개 팀을 확정해도, 순위싸움은 이어진다.

2위 LG와 5위 두산의 격차는 2게임이다. 2위 LG와 3위 kt는 2위를 노리고, 4위 키움과 5위 두산도 준플레이오프에 직행할 수 있는 3위 자리를 넘본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