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 트럼프, 선거운동 홈피 해킹당했다…"가족 비밀대화" 노출
'설상가상' 트럼프, 선거운동 홈피 해킹당했다…"가족 비밀대화" 노출
  • 엄채영
  • 승인 2020.10.2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간) 네바다주 카슨시티 공항 유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간) 네바다주 카슨시티 공항 유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엄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선거운동 공식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했다가 복구됐다고 로이터와 dap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대책본부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현재 관계기관과 협조해 해킹의 배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dpa통신은 이번 해킹은 암호화폐 사기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트럼프 캠프의 대선 공식 홈페이지 방문자들은 이 웹사이트가 "압류당했다"는 문구와 함께, 해커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 가족들 간의 비밀 대화가 담긴 '다수의 기기'를 확보했다는 내용의 메시지에 노출됐다고 dpa는 전했다.

트럼프 캠프는 "(해킹공격에) 민감한 데이터는 노출되지 않았다"면서 현재 홈페이지에 중요한 정보를 저장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