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秋 법무부, 평검사 보내 '윤석열 감찰' 시도…대검 반발로 무산
이게 秋 법무부, 평검사 보내 '윤석열 감찰' 시도…대검 반발로 무산
  • 김승수
  • 승인 2020.11.1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검과 조율없이 진행…檢 "믿을 수 없는 일 발생" 부글부글
17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17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승수 기자]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대면감찰 조사를 시도했다가 대검 측의 반발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감찰관실로 파견된 평검사 2명을 전날 오후 대검에 보내 윤 총장에 대한 대면감찰 조사 면담을 요구했다. 법무부는 사전에 대검 측과 일정 조율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검 측은 두 검사에게 유감을 표시하며 "절차에 따라 설명을 요구하면 서면으로 답변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법무부로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대검 정책기획과장은 두 평검사가 들고 온 면담요구서도 법무부 감찰관실에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이 같은 상황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대검도 "법무부에 확인해보라"며 말을 아꼈다.

검찰 내에선 "믿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수도권의 한 부장검사는 "우리가 국회의원이나 장관을 조사할 때도 부장검사가 직접 하거나 최소한 수석인 부부장검사가 하고, 미리 일정도 조율한다"며 "총장을 감찰하는데 조율 없이 평검사가 가서 감찰 면담을 요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부장검사는 "아무리 장관과 총장이 싸우고 있어도 이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한 3건의 감찰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근 법무부 감찰관실로 파견됐던 김용규 인천지검 형사1부장은 곧바로 파견 명령이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장검사에게 윤 총장에 대한 대면 조사 업무를 맡기려다 본인이 이의를 제기하자 파견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