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동학개미'덕에 3분기 증권사 영업이익 1위
키움증권, '동학개미'덕에 3분기 증권사 영업이익 1위
  • 김서린
  • 승인 2020.11.1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증권 간판 [연합뉴스 제공]
키움증권 간판 [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서린 기자] 개인 투자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키움증권이 올해 3분기 증권업계 영업이익 1위에 올랐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키움증권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3천555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314% 늘고, 당기순이익은 2천634억원으로 295% 증가했다.

그러면서 2분기에 달성한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 3천140억원, 순이익 2천199억원을 한 분기 만에 새로 썼다.

3분기 키움증권 영업이익은 NH투자증권(3천537억원), 삼성증권(3천169억원), 한국투자증권(3천89억원), 미래에셋대우(2천942억원) 등 기존 강자들을 모두 제쳤다.

순이익에서도 한국투자증권(2천589억원), NH투자증권(2천396억원), 삼성증권(2천337억원), 미래에셋대우(2천310억원) 등을 앞질렀다.

키움증권은 성장세의 동력으로 시장 거래대금의 증가와 개인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시장 참여를 꼽았다.

올해 키움증권을 통해 개설된 신규 계좌는 누적 267만개를 넘었다. 이는 고객 예탁자산과 활동계좌 증가로 이어지며 리테일 부문 수익에 기여했다.

리테일 이외에도 투자은행(IB), 홀세일, 투자 운용 등 영업 전 부문에서 균형 있는 성장과 더불어 수익 다변화를 이루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