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개인판매분 모두 만기…전액 상환연기
옵티머스, 개인판매분 모두 만기…전액 상환연기
  • 김서린
  • 승인 2020.11.20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매중단 사태 한달 전 NH투자 통해 판매된 상품
- 에이치엘비 가입한 펀드만 남아…전체 예상회수액 10% 밑돌수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현관 [연합뉴스 제공]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현관 [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서린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이 NH투자증권을 통해 판매한 마지막 사모펀드가 만기를 맞으면서 상환이 중단됐다.

지난 6월 옵티머스 사태가 처음 불거진 이후 만기가 도래한 대부분 펀드의 상환이 줄줄이 연기된 가운데 회수 가능한 금액은 10%에도 못 미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된 옵티머스크리에이터 53·54호 펀드가 이날 만기를 맞아 상환이 연기됐다.

6개월 만기인 두 펀드는 지난 5월 21일 총 140억원 규모로 설정됐다.

옵티머스 펀드의 부실 문제가 조만간 터질 것이란 예상이 이미 나오던 시점이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 4월 말부터 한 달간 옵티머스펀드 등을 상대로 서면검사를 벌여왔다.

사태가 커질 것을 직감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을 작성한 시점도 5월 초였다.

옵티머스 핵심 인문들이 펀드 부실을 덮으려고 동분서주하던 상황에서 일선 증권사 영업점에서는 "안전한 상품"이라며 여전히 새 펀드가 팔리고 있었던 셈이다.

53·54호 펀드 만기가 도래하면서 NH투자증권을 통해 일반 투자자에게 판매한 옵티머스 관련 펀드는 모두 정상 상환이 언제인지 기약할 수 없는 상태에 놓이게 됐다.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NH투자증권에서 판매해 환매 중단된 펀드 규모는 총 4천327억원, 이 가운데 개인 가입 규모는 2천92억원이다. 다른 판매사를 포함한 전체 펀드 판매 규모는 5천151억원이다.

NH투자 판매 펀드들의 만기가 모두 도래하면서 만기가 지나지 않은 펀드는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에이치엘비에 판매된 '옵티머스SMART 3호'만 남게 됐다.

옵티머스 사태가 불거지기 불과 며칠 전인 6월 11일 300억원 규모로 판매된 이 펀드는 다음달 만기를 앞두고 있다.

에이치엘비는 판매사인 하이투자증권을 상대로 300억원 규모의 부당이득금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펀드 자산 중 상당액이 사기 행각 과정에서 사라진 가운데 남은 투자액도 부실한 자산에 주로 투자돼 회수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금감원은 옵티머스 펀드 회계 실사 보고서를 공개하고 예상 회수율이 최소 7.8%(401억원)에서 최대 15.2%(783억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