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여당, 허구 만들고 사실이라며 싸워 …한국의 트럼피즘"
진중권 "여당, 허구 만들고 사실이라며 싸워 …한국의 트럼피즘"
  • 김승수
  • 승인 2020.11.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野 의원모임 강연서 "與 의원들 다 돌아…뉴스공장 나가는 게 성은"
- 국민의힘에 "합리적 중도보수 연대 틀 꾸려야" 제안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승수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0일 "허구를 만들어놓고 그것을 사실로 만들려고 한다"며 여권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여의도 정치카페 하우스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강연을 통해 "옛날에는 팩트를 인정하고 해석하는 싸움이었는데, 이제는 팩트 자체를 두고 싸우는 이상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사실을 말하고 그들은 거짓말하는데 손해는 내가 본다"며 "내가 원래 꿈꿨던 유토피아적 비전이 오히려 디스토피아로 실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전·현직 법무부 장관을 조국씨, 추미애씨라 부르면서 "자기변명을 위해 판타지를 구성했다"며 "자기가 잘못하지 않은 대안적인 세계를 만들어놓고 국민을 이주시키려 한다"고 악평했다.

이어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사건에서 '탈진실'의 싹을 봤다면서 "그분이 부정한 일을 했는데, 잘라내고 사과하지 않고 곽노현은 무죄라고 편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가 사람들을 반으로 갈라치고 지지층만 결집해도 집권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미국의 트럼피즘이 한국에선 민주당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진 전 교수는 또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프로파간다 머신(선전 기계)"으로 규정하고 "민주당 의원들이 다 그거 듣는데 사람들이 완전히 돌았다"고 원색 비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뉴스공장에 한번 나가는 것이 성은(聖恩)을 입는 것"이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보수를 버리라는 것이 아니라 보수의 이야기를 중도의 관점에서 하란 것"이라며 "대통령이 대깨문(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만 대표하고 있으니 통합의 리더십을 얘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맨날 꼴보수만 하다가 진짜 보수층을 쟤들에게 다 빼앗겼다"며 "합리적인 중도 보수 연대의 틀을 꾸리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