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세금폭탄론 의도적 가짜뉴스"라고 치부
김태년 "세금폭탄론 의도적 가짜뉴스"라고 치부
  • 최문주
  • 승인 2020.11.2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최문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7일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둘러싼 세금폭탄론에 대해"정부를 공격하려는 매우 의도적인 가짜뉴스 유포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종부세에 대한 가짜뉴스가 또다시 혹세무민의 수단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수십억대 다주택을 소유한 국민의 1% 사례를 침소봉대해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종부세는 부동산 소유에 대한 조세형평을 맞추기 위한 수단"이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부터 적용되는 종부세 개편안은 가구당 실거주용 집 한 채의 소유를 유도하는 데 집중되어져 있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주택시장을 교란하는 투기세력을 차단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적으로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텔레그램 '박사방'의 주범인 조주빈이 전날 징역 40년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이번 판결을 계기삼아 성범죄자에 대한 관용적 판결 관행에 큰 변화가 있기를 바란다"며 "민주당도 무관용 원칙을 담은 성범죄 관련 입법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