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법치 문란' 국조요구서 제출…'라임·옵티' 의혹 망라
野, '법치 문란' 국조요구서 제출…'라임·옵티' 의혹 망라
  • 최문주
  • 승인 2020.11.2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국민의당 등 의원 110명 참여…주호영 "윤석열 한정해도 좋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전주혜 의원(왼쪽),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27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이번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국민의힘 103명과 국민의당 3명, 무소속 4명 등 총 110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전주혜 의원(왼쪽),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27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이번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국민의힘 103명과 국민의당 3명, 무소속 4명 등 총 110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최문주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 등과 관련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이 명명한 '법치 문란 사건 진상규명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국민의힘 103명과 국민의당 3명, 무소속 4명 등 총 110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사과를 찾아 요구서를 제출하고 "코로나19 재확산과 무너진 경제, 부동산 폭등으로 인해 국민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싸움을 하루빨리 종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요구서에는 주요 조사 대상으로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정지와 징계위 회부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검찰 독립성과 중립성 훼손 의혹 일체'를 우선 거론했다.

그뿐만 아니라 '채널A 검·언 유착사건, 한명숙 전 총리 수사팀의 위증교사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윤 총장 가족·측근 사건, 추 장관 아들 휴가 미복귀 사건' 등 사실상 현 정부에서 법무·검찰과 관련해 제기된 거의 모든 의혹을 조사 대상으로 망라했다.

조사는 여야 각각 9명씩 18인으로 특위를 구성해 시행하자고 제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야당이 국정조사를 정쟁으로 끌고 간다'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말에 대해 "그러면 이 대표는 정쟁을 유발하려고 국정조사 얘기를 꺼낸 건가"라며 "윤석열 총장에 한해서 국정조사를 해도 좋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관철을 위해 원내수석부대표 간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