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강준만, "文정권, 싸가지 없는 정치"
[신간] 강준만, "文정권, 싸가지 없는 정치"
  • 서재하 기자
  • 승인 2020.12.2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 싸가지 없는 정치 = 강준만 지음.

올해 들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책을 잇달아 출간한 강준만 전북대 교수가 '진보는 어떻게 독선과 오만의 수렁에 빠졌는가'란 관점에서 또 한 번 문제를 제기한다.

저자는 "더불어민주당은 '싸가지 없는 정치'를 버리지 않았음에도 집권에 성공했다"며 "중요한 건 민주당 집권 이후 '싸가지 없는 정치'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민주당은 물론 우리 사회가 큰 위기에 처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한다.

이어 "물론 보수 세력이 워낙 한심한 수준이기에 재집권에 성공할 가능성도 높지만, 나라의 장래를 생각한다면, 이는 우리 모두를 패자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저자는 싸가지란 단지 '예의범절'을 말하는 게 아니라 싸가지 없음이 오만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강조한다. 상대에 대한 존중이 없는 오만한 자세로는 정상적인 정치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조 바이든이 미국 대선 승리 선언 연설에서 "상대방을 적으로 취급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 그들은 우리의 적이 아니라 미국인이다"라고 말했듯, 저자는 문 정권이 정치를 '적을 타도하는 전쟁'으로 이해하는 기존의 정치관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한다.

아울러 '증오'를 '정의'로 착각하는 구태에서 벗어나 '대화와 타협을 하는 정치'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한다.

인물과사상사. 412쪽. 1만8천원.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