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매매수수료 내년초 다시 올린다…"유관기관 수수료 면제 종료"
증권사, 매매수수료 내년초 다시 올린다…"유관기관 수수료 면제 종료"
  • 김서린
  • 승인 2020.12.23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오피스 빌딩 [상가정보연구소=연합뉴스]
여의도 오피스 빌딩 [상가정보연구소=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김서린 기자]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이 거래 수수료 및 증권회사 수수료를 한시적으로 면제하는 조치가 이달 말 끝나자 증권사들도 고객의 위탁 거래수수료를 올린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거래소 및 예탁원의 증권사 수수료 면제 조치가 끝나면서 관련 위탁 거래수수료율을 재조정하기로 했다.

비대면 계좌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주식을 거래할 때 수수료율은 현재 0.1162%에서 0.1200%로 0.0038%포인트 인상된다.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서도 0.0038%포인트(0.0112%→0.0150%) 오른다.

변경된 수수료율은 내년 1월 4일부터 적용된다.

한국투자증권도 오는 31일 내린 매매수수료 적용을 끝낸다. 이에 따라 주식 거래 시 0.0036396%의 수수료율이 추가된다.

미래에셋대우도 일반 계좌의 경우 내년 1월 1일부터 기본 매매수수료율을 적용한다고 전날 공지했다. 한화투자증권도 주식 거래 수수료율을 0.0039219%포인트 올린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거래소와 예탁원의 결정에 따라 위탁 거래수수료를 연말까지 인하했다"면서 "면제 조치가 종료되면서 원래대로 돌아간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거래소와 예탁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워진 경제 여건을 고려해 지난 9월 14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증권사 수수료를 면제했다.

이를 통해 경감되는 거래 비용이 총 1천650억원 규모일 것으로 거래소와 예탁원은 추정했다.

개인 투자자가 내는 매매 수수료에는 보통 증권사의 위탁 거래수수료 외에도 증권사가 거래소·예탁원 등 유관기관에 내는 수수료가 포함된다. 거래소·예탁원이 유관기관 수수료를 면제한 데 따라 증권사도 고객에게 부과하는 매매 수수료에 이를 반영해왔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