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EU 투자협정 체결 임박…"중국 외교적 숨통"
중국-EU 투자협정 체결 임박…"중국 외교적 숨통"
  • 김서린
  • 승인 2020.12.2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EU 투자협정 체결 임박…중국 외교 숨통"
- 유럽기업, 통신·금융·전기차 등 분야서 미국보다 큰 투자혜택 기대
- 바이든 '동맹과 함께 중국 압박' 전략 시행 전 중국 '선수치기'
지난 9월 진행된 중국-EU 지도부 화상회의 [신화=연합뉴스]
지난 9월 진행된 중국-EU 지도부 화상회의 [신화=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김서린 기자] 중국과 유럽연합(EU) 간 투자협정 체결이 임박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SCMP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EU 27개 회원국 전체가 중국과의 투자협정을 승인했으며 7년 동안 이어진 협상이 이르면 48시간 이내에 타결될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EU는 연내 타결을 목표로 지금까지 투자협정 체결 문제를 논의해왔다.

협정이 체결되면 유럽 기업들은 미국 기업보다 더 유리한 투자 환경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U는 이미 높은 수준의 대외 투자 개방도를 유지하고 있어 이번 협정은 EU가 중국에서 투자 혜택을 더 누리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SCMP는 협상 결과 내용을 브리핑받은 인사의 말을 인용해 투자협정이 체결되면 유럽 기업이 중국에서 통신, 금융, 전기차 등 분야에서 전례 없는 시장 접근권을 얻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과 EU 간 투자 협정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되던 노동 기준 문제에서도 중국 측이 과거보다 진전된 입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중국과 EU 간 투자 협정은 중국의 큰 양보를 통해 이뤄진 것이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외교적으로는 미국의 중국 포위망을 돌파하려는 중국이 진정한 승리자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EU 등 핵심 동맹들과 공동 전선을 구축해 중국을 압박하려는 상황에서 EU가 중국과의 경제적 연계를 강화하는 것은 미국에 달갑지 않은 결과이기 때문이다.

미국 컨설팅업체 로디움그룹의 중국 전문가인 노아 바킨은 SCMP에 "도널드 트럼프의 4년 이후 EU는 중국과 관련해 독자적인 길을 걸어가겠다는 선명한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는데 이것이 바이든과의 협력을 어둡게 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는 없지만 그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보여준다"며 "이번 협상의 가장 큰 승자는 베이징"이라고 평가했다.

SCMP는 "바이든 당선인이 중국에 맞서고자 유럽의 파트너들과 강력한 연대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이번 협상은 중국에 절실한 외교적 숨통을 트이게 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워 핵심 동맹국까지 무차별적으로 압박하는 좌충우돌식 외교 행태를 보인 가운데 중국은 미국의 핵심 동맹국들을 포함한 세계 다른 나라들과의 경제적 연계망을 강화하는 전략을 구사해왔다.

중국은 지난달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 호주를 포함한 '메가 FTA'(자유무역협정)인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서명이 이뤄지자 미국의 포위망을 뚫고 자국에 유리한 경제 질서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돌파구를 마련했다면서 반색했다.

다만 EU 국가 정부들의 합의에도 중국과 EU 간 투자협정은 일부 EU 국가 의회의 비준을 받아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둘러싼 책임 공방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 위구르족 인권 문제 등과 관련해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반중 감정이 과거보다 높아져 의회 문턱을 통과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