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부양책 기대로 상승…WTI 0.79%↑
[국제유가] 美 부양책 기대로 상승…WTI 0.79%↑
  • 김서린
  • 승인 2020.12.30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텍사스의 원유 시추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텍사스의 원유 시추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김서린 기자] 국제 유가는 29일(현지시간)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신규 부양책에 따른 수요 증가 기대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79%(0.38달러) 오른 48.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0.43%(0.22달러) 오른 51.08달러에 거래 중이다.

미국의 경기 부양책은 투자심리를 자극했지만, 내년 1월 4일 열리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회의에서 석유 증산이 결정될 가능성이 유가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앞서 OPEC+는 내년 1월부터 하루 50만 배럴의 증산에 합의한 바 있다.

국제 금값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3%(2.5달러) 상승한 1,882.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