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5년전 고시생 폭행' 의혹에…"제가 당할 뻔"
박범계 '5년전 고시생 폭행' 의혹에…"제가 당할 뻔"
  • 뉴스1
  • 승인 2021.01.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박범계 내정자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박범계 내정자 [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5년 전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며 면담을 요구한 고시생에게 폭행과 폭언을 가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반대"라며 "제가 폭행당할 뻔 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5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15층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게 이같이 답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국민의힘 소속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음성 녹음파일을 바탕으로 박 후보자가 2016년 11월23일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소재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고시생에게 폭행과 폭언을 가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피해자라고 밝힌 고시생은 박 후보자가 자신의 멱살을 잡고 수행비서를 시켜 강제로 얼굴 사진을 찍었고, 협박죄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을 언급하며 오피스텔 방문을 항의했다는 주장도 내놨다.

박 후보자는 이날 부인 소유 상가를 친인척에게 헐값에 매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 설명해 드리겠다"고 밝히고 사무실로 향했다. 앞서 박 후보자 부인 소유의 대구 주택과 상가를 처분하는 과정에서 시세보다 훨씬 낮은 가격으로 거래가 이뤄져 '꼼수처분' 의혹이 일었다.

박 후보자는 지난 7월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보유 논란을 해소하고자 실거주 중인 자택을 제외한 나머지 부동산을 순차 처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