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맞설 해군 숙원 F-35B 탑재 '경항공모함' 건조 추진
日 맞설 해군 숙원 F-35B 탑재 '경항공모함' 건조 추진
  • 서재하 기자
  • 승인 2019.07.2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합동참모회의서 장기소요로 결정…1~2년내 중기계획에 반영될듯
F-35B
F-35B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일본 해군 군사력의 확대에 따라 우리 해군의 숙원인 F-35B 수직이착륙 전투기 탑재용 경항공모함 건조사업이 추진될 길이 열렸다.

22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2일 박한기 합참의장과 육·해·공군총장, 해병대사령관이 참석한 합동참모회의에서 '대형수송함-Ⅱ' 사업을 장기소요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형수송함-Ⅱ'는 만재 배수량이 3만t 안팎으로 건조되어 경항모급으로 평가된다. 독도함과 마라도함(1만9천t급)에 이은 대형수송함이다.

소식통은 "장기소요로 결정된 이번 사업은 앞으로 1~2년 내에 국방중기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본다"면서 "국방중기계획에 반영된 이후 13년이 지나면 함정이 건조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으로 건조될 대형수송함-Ⅱ는 갑판을 특수재질로 만들어 F-35B가 이착륙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군 관계자는 "F-35B급 전투기를 운용할 수 있는 대형수송함을 건조하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국방중기계획으로 정상 반영되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일본은 경항모급 헬기탑재형 호위함인 이즈모급 2척을 2023년 경항모로 전환할 계획이다. 일본이 한국에 훨씬 앞서 경항모를 보유하게 된다.

앞서 군은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재직 시절인 2017년 말 F-35B 탑재 대형수송함 건조 연구에 들어가 작년 8월 10일 방위사업청은 'LPH(대형수송함) 미래항공기(F-35B) 탑재 운용을 위한 개조·개장 연구'라는 제목의 연구용역을 입찰 공고했었다.

당시 F-35B 6대가량을 도입하면 대형수송함-Ⅱ에서 충분히 운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연구 용역을 진행했으나 이후 흐지부지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