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자유특구' 부산시, 암호화폐 적극 활용한다
'규제자유특구' 부산시, 암호화폐 적극 활용한다
  • 서보빈
  • 승인 2019.08.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서보빈 기자]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선정된 부산시가 암호화폐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중소 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부산광역시가 최종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정부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암호화폐를 직접 발행하고 시정에 토큰 이코노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규제자유특구 운영 초기에는 물류와 관광, 공공안전 등 전통 산업 군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키는데 주력하고, 추후에 제도가 마련되면 암호화폐를 활용한 다양한 미래산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부산시는, 올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약 3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부산을 거점으로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물류, 관광, 안전, 금융 등 총 4개의 분야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한다. 

관광과 금융 분야에서 부산은행은 지역화폐를 활용해 빅데이터 기반의 이용자 보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광객의 데이터가 부산시에 또는 가맹점에 전달되면 보상으로 지역화폐를 받아 다시 가맹점에서 쓰이는 방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부산시는 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에 블록체인 보상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는 암호화폐를 주고받으며 경제적 효과를 키우는 ‘토큰 이코노미’ 모델을 그대로 적용한 것이다.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영화와 콘텐츠 분야를 블록체인화하고, 정치자금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선행에 대한 보상 등에도 코인을 활용하는 등 종합적인 시 행정 수단으로 지역화폐 활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