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디스플레이 산업 예산, 내년 10배 넘게 투입"
홍남기 "디스플레이 산업 예산, 내년 10배 넘게 투입"
  • 박선영
  • 승인 2019.08.1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 예산을 올해보다 10배 넘게 투입하겠다"고" 12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파주출판단지에서 디스플레이 업계 간담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담은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요기업인 대기업의 적극적인 투자가 중요하다"며 "중소·중견기업인 공급기업은 국내에 강력한 밸류체인을 형성해 적극적으로 기술 개발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스플레이 업종은 최근 일본 정부가 단행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레지스트(PR), 고순도 불화수소(HF·에칭가스) 등 3대 핵심소재 수출 규제,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등과 관련해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다.

이날 간담회는 이러한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등 후방산업 성장을 통한 디스플레이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확보하기 위한 자리였다.

정부 측에서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이 배석했다.

업계에서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