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빅3' 최혜진·조정민·조아연, 16일 양평서 격돌
KLPGA '빅3' 최혜진·조정민·조아연, 16일 양평서 격돌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8.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그너 MBN 여자오픈 출전…김보아는 대회 2연패 도전
상금, 다승 1위 최혜진.[KLPGA 제공]
상금, 다승 1위 최혜진.[KLPGA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상금과 다승은 최혜진(20), 대상은 조정민(25), 평균 타수는 조아연(19).

하반기 첫 대회를 치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주요 개인 타이틀 1위 얼굴이다. 그만큼 개인 타이틀 경쟁이 뜨겁다는 얘기다.

KLPGA투어 개인 타이틀은 하반기 성적이 좌우한다. 상금과 개인 타이틀 포인트 배점이 많은 메이저대회와 특급 대회가 가을에 몰려 있어서다. 5개 메이저대회 가운데 3개가 9월과 10월에 열린다.

역대 최고인 15억원의 총상금을 내걸고 10월에 열리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도 개인 타이틀 경쟁에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전반기는 최혜진(20)의 독주 양상이었다. 4차례 우승을 거뒀고 5월 초부터 넉 달 동안 상금랭킹 1위를 고수했다. 평균 타수도 1, 2위를 오르내렸다. 시즌 초반에 한참 뒤처졌던 대상 포인트도 2점차 2위로 상반기를 끝냈다.

KLPGA투어 하반기 첫 대회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최혜진은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상금 776만원으로는 2위 조정민의 추격의 벗어나기에는 한참 모자랐다. 10위 이내에 들어야 받는 대상 포인트는 1점도 추가하지 못했다. 평균 타수 1위는 조아연에게 내줬다.

조정민도 하반기 첫 대회 수확이 신통치 않았다. 상금은 276만원에 그쳐 최혜진을 추격할 밑천을 마련하는 데 실패했고, 대상 포인트 역시 얻지 못했다.

3위에 올라 상금 5천200만원을 벌고 평균 타수를 확 낮춘 조아연은 그나마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셈이다.

최혜진, 조정민, 조아연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1)에서 열리는 하반기 두 번째 대회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에 나란히 출전한다.

최혜진은 시즌 5번째 우승으로 다승, 상금에서 추격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리겠다는 복안이다. 이어지는 하이원 리조트오픈을 건너뛰고 휴식을 취할 계획이라서 이번 대회에 나서는 각오가 크다.

2017년 아마추어 시절 이 대회 최종 라운드 11번 홀(파4·299야드)에서 짜릿한 이글 퍼트 성공으로 정상에 오른 최혜진은 작년에도 10위를 차지해 코스에 대한 자신감은 어떤 선수보다 크다.

최혜진은 "아마추어로 출전하는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으로 마무리해 좋은 기억이 있는 대회다. 나와 잘 맞는 대회라 올해도 기대가 되고, 좋은 마음으로 대회 출전하고자 한다"면서 "감기 기운에 피로감이 있어 정상 컨디션은 아니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정민 역시 시즌 3번째 우승을 노린다. 우승하면 대상 1위는 여유가 생긴다. 최혜진과 상금 차이 1억6천만원도 한걸음에 따라잡을 만큼 좁아진다. 다만 이 대회에서 한 번도 20위 이내에 입상하지 못할 만큼 코스와 궁합이 좋지 않았던 게 마음에 걸린다.

신인으로 신인왕 레이스와 평균 타수 등 주요 개인 타이틀 경쟁에서 모두 상위권에 올라 있는 조아연 역시 상승세를 탄 김에 우승을 노린다. 2016년에 아마추어 신분으로 참가해 4위에 올랐던 기분 좋은 추억이 있다.

작년에 KLPGA투어 '지존'이던 이정은(22)을 연장전에서 꺾고 데뷔 5년 만에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린 김보아(24)는 첫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으로 5년의 무명 설움을 씻어낸 김보아는 올해 롯데칸타타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강호로 거듭났다.

지난해 최종 라운드에서 64타를 몰아치며 3위를 차지했던 이다연(22)은 시즌 3승을 노리고 장타여왕 김아림(24)은 시즌 두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