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PC용 메모리 가격 상승.. 한국 수출규제 여파
日서 PC용 메모리 가격 상승.. 한국 수출규제 여파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8.1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 메모리 공급감소 예상, 시장 판매가 한달새 10-20% 올라
-일부 품절·품귀 상태, 1인당 판매개수 제한하기도
日 게임기도 삼성 메모리 쓰는데…'눈에는 눈'으로? [사진=연합]
日 게임기도 삼성 메모리 쓰는데…'눈에는 눈'으로? [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PC 용량을 늘려 처리속도를 높이는 메모리 부품의 일본 국내 시장 판매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자 D램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하면서 제품가격을 밀어 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메모리 부품은 e-스포츠로도 불리는 게이밍용 수요가 왕성하다. 이 신문은 한일간의 충돌이 게이머들에게 예기치 않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메모리 부품은 데이터 처리를 위해 PC에 내장돼 있다. 고정밀도 영상을 재생하는 게이밍에서는 메모리 부품을 증설하는게 일반적이다.

잘 팔리는 DDR4형 8기가 바이트 제품은 현재 도쿄(東京) 아키하바라(秋葉原)의 상점에서 2매 1세트에 8천~9천 엔 정도로 한달전에 비해 10~20% 올랐다. 가격상승의 주 요인은 D램 가격상승이다.

표준제품의 스팟(수시계약) 가격은 최근 1개월새 20% 정도 올랐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을 계기로 한국 반도체 메이커로부터의 D램 공급이 막힐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다. D램 가격 상승이 메모리 부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7월에는 미국 반도체 메이커들이 게이밍용 고성능 CPU(중앙연산처리장치)와 GPU(화상처리반도체)를 잇따라 발매했다. 이를 계기로 게이머들의 메모리 부품 수요도 늘고 있다.

도스파라 아키하바라 본점의 경우 7월 중순 이후 처리성능이 높은 모델을 중심으로 품절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값이 더 오르기 전에 물건을 사두려는 고객이 많다"는게 점포 관계자의 전언이다. 1인당 판매개수를 제한하는 가게도 나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BCN의 모리 에이지(森英二) 애널리스트는 "게이밍용 수요가 늘고 있는터에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의 여파가 닥쳤다"며 "메모리 부품의 품귀현상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