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아베 정권 규탄" 日 대사관 앞서 기자회견
시민단체들, "아베 정권 규탄" 日 대사관 앞서 기자회견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8.1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시민행동 "'방사능 불안' 도쿄올림픽에, 오염수까지" 비판
-한국자유총연맹 결의대회 "경제 규제, 즉각 철회하라"
'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반대한다'[사진=연합]
'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반대한다'[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시민단체들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안전성 문제와 후쿠시마 핵 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에 대해 우려하며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등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화의 축제인 올림픽을 자국 내 홍보 수단으로 삼는 아베 총리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탈핵시민행동은 "2013년 일본 아베 총리는 2020년 올림픽 유치가 결정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으나,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수는 제대로 통제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후쿠시마 인근에는 이미 오염수의 양이 100만t을 넘겼고, 매주 2천~4천t 정도가 계속 발생하고 있지만, 정화 작업을 거친 뒤에도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계속 검출되고 있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복구, 부흥의 홍보장으로만 생각하고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선수촌에 공급하는 일은 결코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쿠시마 사고에도 아베 정부는 핵발전소를 재가동하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피해 복구를 제대로 하고 에너지 정책을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이날 오후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규탄 결의대회를 열어 "아베 정권은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자유총연맹은 "일본의 규제 조치는 글로벌 경제 발전을 도모하자는 국제사회의 합의와 규범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라며 "아베 정권은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 협의에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의대회에 참석한 함세웅 신부는 "일본의 의로운 지성인, 지식인, 양심인 등 건강한 시민 세력과 손잡고 잘못된 아베를 꾸짖고 아베가 회개할 수 있도록 함께 결의하고, 이 목소리를 아베에 전달한다"고 말했다.

인요한 연세대 교수는 "우리는 일본 사람이 싫은 게 아니라 군국주의로 다시 돌아가려는 헛된 생각을 가진 일본 정권의 사람을 규탄하는 것"이라며 "합리적인 논리를 갖고 (일본의) 부당성을 전 세계에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환 자유총연맹 총재는 대회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를 극복해 선진 기술 강국으로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의 침착하면서도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자유총연맹 측은 결의대회가 끝난 뒤 '일본은 예스(Yes), 아베는 노(No)', '역사를 잊었는가 아베는 정신 차려' 등의 손팻말을 들고 광화문 시민열린마당 앞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일본대사관 측에 항의 결의문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