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 상반기 순익 30% 급감... 車·실손 '쌍끌이 적자'
손보사 상반기 순익 30% 급감... 車·실손 '쌍끌이 적자'
  • 박선영
  • 승인 2019.09.0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판매 과열경쟁·손해율 악화 탓…내실 없이 덩치만 커져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국내 손해보험사들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약 30%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손보사들의 상반기 순이익이 1조4천85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천219억원(29.5%) 줄었다.

보험영업에 따른 손실이 1조1천132억원에서 2조2천585억원으로 갑절 넘게 커졌다. 장기보험 판매사업비 지출이 늘고, 보험금 지급 관련 손해액이 증가한 결과다.

치매보험 등 장기인보험 시장에서 과열 경쟁과 판매사업비 증가, 실손의료·자동차보험의 손해율 악화 등이 보험영업손실을 키웠다고 금감원은 분석했다.

실손보험이나 치매보험 등 장기보험의 판매사업비 지출은 5천546억원(9.8%) 증가했고, 손해액도 7천893억원(3.6%) 증가했다.

특히 자동차보험 적자 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31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4천184억원으로 급증했다. 정비요금 인상으로 원가가 올랐기 때문이다.

일반보험은 2천862억원 흑자를 냈다. 다만 흑자 규모는 2천168억원(43.1%) 감소했다. 자연재해 관련 해외 수재(재보험 인수) 등 국내외 손해액이 늘어난 탓이다.

채권이자와 배당 등 투자영업으로 얻은 이익은 4조355억원에서 4조2천928억원으로 2천572억원(6.4%) 증가했다.

상반기 원수보험료는 44조8천912억원으로 1조9천636억원(4.6%) 증가했다. 과열 경쟁으로 수익성은 나빠졌지만, 보험료 수입 자체는 늘어난 셈이다.

장기보험 원수보험료는 보장성보험을 중심으로 1조939억원(4.4%) 증가했다.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인상 효과가 나타나 2천201억원(2.6%) 늘었다.

총자산은 올해 상반기 말 312조3천271억원으로 1년 전보다 28조2천387억원(9.9%) 증가했다. 부채는 20조8천221억원(8.3%), 자기자본은 7조4천166억원(21.4%) 늘었다.

총자산과 자기자본은 늘었지만 수익성이 악화하면서 총자산이익률(ROA)은 1.50%에서 0.97%로,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2.04%에서 7.40%로 각각 하락했다.

금감원 손해보험검사국 조한선 팀장은 "과도한 사업비 지출로 손보사 재무 건전성이 악화하는 등 부작용이 없도록 감독·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