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6일 '조국 인사청문회' 합의.. 조국 "늦었지만 다행"
여야, 6일 '조국 인사청문회' 합의.. 조국 "늦었지만 다행"
  • 서재하 기자
  • 승인 2019.09.0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경원 대표 "실체적 진실 위해 조국 청문회 합의…국조·특검 불가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회동하고 있다. (서울=연합)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회동하고 있다. (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들은 4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 전격적으로 6일 하루 동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의) 인사청문회에 합의했다"며 "그동안 줄곧 주장해온 기조인 실체적 진실에 접근할 수 있는 청문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시간이 진행될수록 여러 증거가 나왔다. 이전과 다른 차원의 의혹 같은 것이 계속 나온다"며 "이 정도라면 조 후보자만을 불러 청문회를 진행해도 상당히 부적격한 후보라는 실체를 드러낼 수 있다고 판단해, 더 이상 증인을 고집하지 않고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으로 증인과 참고인 합의는 물론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이 합의하지만 법적 절차를 맞추기 어려운 상황이다"며 "하루라도 국회 책무인 인사청문회를 하는 게 맞다고 판단해 본격적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는 참석했으나 오후 회동에는 불참했다.

한편,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한 것을 두고 "늦었지만 이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려 다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인사청문회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 등에 대해)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4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한 것을 두고 "국회의 합의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늦었지만 청문회를 열 수 있게 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