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文정부 검찰개혁 과제 마무리하고 물러날 것"
조국 "文정부 검찰개혁 과제 마무리하고 물러날 것"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9.0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정수석 시절 檢개혁, 의도했던 것보다 이루지 못해"
질문 답변하는 조국 후보자[사진=연합]
질문 답변하는 조국 후보자[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법무부의 탈검찰화로, 지금까지 진행돼 왔던 과제를 마무리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왜 자신이 검찰 개혁의 적임자고 법무부 장관이 돼야 하는지 말해 달라'는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의 질의에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일하며 그 일에 처음부터 끝까지 관여했고, 그 과정에서 여러 기관과 계속 조율하고 협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제 가족이 수사받고 있다는 점과 과거 여러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점은 인정한다"며 "그런 점에서 매우 제가 부족하지만, 그런 점(검찰 개혁)에 있어서는 잘할 수 있지 않을까 감히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또 "청와대 민정수석을 하며 검찰 개혁에 있어서 제가 의도했던 것보다 훨씬 이루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검찰 개혁을 하려면 검찰 출신이 (법무부 장관을) 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검찰의 이익을 대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정한 세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모토에 많이 미흡하다는 점에 대해 너무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