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창과 방패' 여야 격돌... 한국당, 낙마 '파상공세'
조국 청문회 '창과 방패' 여야 격돌... 한국당, 낙마 '파상공세'
  • 서재하 기자
  • 승인 2019.09.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조국 '철통방어'…"조국포비아", "檢, 사임시키려 칼 휘둘러"
- 한국당, 낙마 '파상공세'…"조국 딸, 서울대 인턴도 허위" "동양대 셀프표창"
조국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
조국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총성 없는 전쟁'터나 다름없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하며 철통 방어에 주력하면서 '조국 의혹'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을 강도높게 비판하며 거듭 견제구를 날렸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낙마를 이끌 결정적 한 방을 노리며 총공세를 퍼부었다. 공식적인 검증 무대인 만큼 새로운 의혹들도 동원, 자진사퇴 압박에 화력을 집중했다.

여야 공방전은 첫 질의자로 나선 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발언을 시작으로 불을 뿜기 시작했다.

표 의원은 "검찰은 후보자 가족에게 망신을 주고 흠집을 내고 있다. 인사청문회 전에 후보자를 사임시키겠다는 것"이라며 "국회의 고유 권한인 인사청문회가 검찰에 강탈당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금태섭 의원도 "인사청문회를 불과 며칠 앞두고 강제 수사에 나선 검찰 행태는 비판받아야 마땅하다"며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한 권력기관이 마음대로 칼을 휘두르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정성호 의원은 "'조국 청문회'인지 후보자의 '딸·아내 청문회'인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 후보자보다 배우자와 딸 삶의 과정이 다 공개됐다"며 야당과 언론의 무차별적 의혹 제기에 날을 세웠다
   
이철희 의원은 "대통령 지명 이후 한 달간 언론 보도량을 보면 네이버 기준 118만건에 달한다"며 "이 중 상당수는 정치공세로 보인다. '조국 포비아(공포증)'가 있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조국 얘기만 나오면 난리법석"이라고 했다.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 내용 일부를 공개한 데 대해 "석차가 얼마인지 공개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생활기록부를 누가 유출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스스로 '비판적 지지자'라 칭하며 조 후보자 엄호에 가세하는 한편 조 후보자 수사를 둘러싸고 정면대결 양상을 보이는 청와대와 검찰을 비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지금도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 "'조국 의문'에 대해 청와대와 총리, 장관, 검찰이 싸우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흔들리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부부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통화 사실은 물론 조 후보자 딸의 서울대 인턴활동 허위 의혹 등 새로운 의혹들을 중심으로 파상공세를 가했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조 후보자는 간담회에서 의혹이 생기기 때문에 해당 관계자들과 통화하지 못한다고 해놓고 뒷구멍으로 (최 총장과) 의심스러운 통화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후보자 가족은 '거짓 패밀리'다. 위증 교사·증거인멸 혐의가 있는 사람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후보 좌석에 앉아 있는 장면을 국민들은 목도하고 있다"며 "조 후보자는 불법과 반칙과 특권으로 딸에게 의사 자격증을 안기려는, 딸의 가짜인생을 만들려는 플랜을 짰다"라고도 했다.

김진태 의원은 "부부가 돌아가며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는데 조 후보자는 '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냐, 그래야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조 후보자 부인)도 산다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추궁했다.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의 부인이 지난 4일 최 총장과의 통화 이후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도 공개하며 위증교사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김 의원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보도가 나온 4일 오전 11시경에 후보자 부인은 최 총장에게 '그대로 대응해 주실 것을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기사가 이렇게 나갈 수 있을지요'라고 항의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또 김 의원은 최 총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캡처 화면을 제시하며 '1번 통화했다'는 조 후보자의 해명과는 달리 조 후보자의 부인이 모두 2차례에 걸쳐 전화를 걸었다고 주장했다.'

핵심 쟁점인 조 후보자 딸의 학사비리 의혹에 대한 추궁도 이어졌다.

주광덕 의원은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에 기재된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이력이 허위로 밝혀졌다"며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인턴십 증명서 발급 대상에 후보자 딸은 없다. 고등학생이 아예 없다"고 말했다.

이어 "딸이 받았다는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누가 봐도 위조됐다는 것이 거의 확실시 된다"며 "후보자 아내가 원장으로 있는 동양대 어학교육원에서 '셀프 표창'을 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정점식 의원은 "우리는 불법에 분노하는 게 아니다. 편법, 위선, 그리고 '엄마 찬스', '아빠 찬스'를 이용해 딸이 부정하게 입학했다고 의심하며 분노하고 있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은재 의원도 "후보자와 배우자는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라는 사문서를 위조해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하고 그것도 모자라 연구용역 과제를 할 때는 공문서를 위조, 공금횡령까지 해서 딸 용돈을 챙겨줬다"며 "조 후보자 부부, 특히 배우자의 눈물겨운 '딸 사랑'이자 '딸 스펙 관리'"라고 비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