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고용지표 부진속 연준 금리 인하 기대 등에 혼조 마감
[뉴욕증시] 美 고용지표 부진속 연준 금리 인하 기대 등에 혼조 마감
  • 박선영
  • 승인 2019.09.09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美 고용지표 부진에도 파월 Fed 의장 금리 인하 기대 발언 등에 혼조 마감
美 고용지표 부진에도 파월 Fed 의장 금리 인하 기대 발언 등에 혼조 마감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9월6일(현지시간) 뉴욕주식시장은 미국의 8월 고용지표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 발언과 중국의 경기 부양책 발표 등에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0.26%)와 S&P500지수(+0.09%)가 소폭 상승한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0.17%)는 소폭 하락했다.

美 노동부가 발표한 8월 고용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8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13만명(계절 조정치) 증가해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8월 실업률은 3.7%를 유지했으며, 시간당 임금 증가율은 전년동월대비 3.2%, 전월대비 0.39%로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노동시장 참가율은 63.2%로 전월 63.0%보다 증가. 시장에서는 신규 고용이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그동안 탄탄했던 美 고용에도 경고 신호가 들어온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다만, 노동시장참가율과 임금 상승 등이 양호한 모습을 보이면서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모습이다.

파월 Fed 의장은 스위스 취리히 대학 연설에서 "미국의 노동시장이 여전히 강하며 Fed는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한 '적절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헀다.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한 행동에 나서겠다'는 파월 의장의 발언은 올해 거듭 사용된 표현이지만, 시장에서는 이달 추가 금리 인하를 시사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고용지표가 양호하다고 평가했으며, 미국 경제 전망은 여전히 양호하며 경기 침체도 예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한편, 중국 인민은행(PBOC)은 이날 중국 금융기관의 지준율을 오는 16일부터 0.5%포인트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두차례에 걸쳐 지준율을 1%포인트 인하한 데 이은 추가 완화 정책으로, 이번 지준율 인하로 총 9,000억 위안(1,260억 달러)의 유동성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민은행은 또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도시상업은행의 지준율은 10월15일과 11월15일 두 차례에 총 1%포인트 추가로 인하키로 결정했다.

이날 국제유가는 美 원유채굴 장비 감소 지속 등에 소폭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0.22달러(+0.39%) 상승한 56.52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통신서비스, 소매, 경기관련 소비재, 제약, 음식료, 의료 장비/보급, 운수, 보험 업종 등이 상승한 반면, 금속/광업, 소프트웨어/IT서비스, 유틸리티 업종 등은 하락했다. 

종목별로는 페이스북(-1.79%)이 미국 9개 주(州) 검찰총장들의 반독점 조사 개시 발표 소식에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