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락장에 트럼프 저주하며 황소상 훼손男 체포
美, 하락장에 트럼프 저주하며 황소상 훼손男 체포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9.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처 입은 '황소상' [사진=연합]
상처 입은 '황소상' [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주식 시장에서 '황소(bull)'는 주가 상승이나 강세장을 의미한다.

그런데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 인근에 설치된 '돌진하는 황소상'(Charging Bull)이 미중 무역협상 장기화에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주가가 하락하자 또다시 훼손되는 수난을 겪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황소상이 지난 7일(현지시간) 한 남성의 공격을 받아 오른쪽 뿔에 15㎝ 길이의 상처가 생기는 등 여러 곳이 훼손됐다고 9일 보도했다.

뉴욕시 경찰에 따르면 텍사스주에 사는 티번 바랙(43)은 7일 정오께 금속으로 된 밴조로 황소상의 머리 부위를 수차례 가격했다. 밴조는 기타와 비슷하게 생긴 현악기다.

그가 황소상을 가격한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 목격자는 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부으면서 밴조를 휘둘렀다고 말했다.

바랙은 황소상 훼손 직후 체포됐고 범죄행위와 풍기문란 혐의로 기소됐다.

훼손된 황소상의 수리비는 7만5천∼15만 달러(약 8천900만∼1억8천만원)로 예상된다. 황소상은 원제작자인 조각가 아르투로 디모니카가 이달 말 뉴욕에 도착해 황소상의 상태를 확인한 후 수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5m 가까운 길이에 무게만 3t이 넘는 황소상은 1989년 12월 뉴욕증권거래소 앞에 허가 없이 기습 설치된 조형물이다. 이후 디모니카가 시 당국과 협의해 황소상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몇 블록 떨어진 브로드웨이에 재설치하면서 현 위치를 차지했다.

황소상은 2008년과 2017년에도 파란색 페인트를 뒤집어쓰는 수모를 당했다.

2017년에는 조각가 크리스틴 비스발이 여성의 사회 진출을 촉구하는 취지에서 만든 '두려움 없는 소녀상'(Fearless Girl)이 황소상을 가로막는 위치에 배치되면서 디모니카가 뉴욕시에 항의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