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아모레퍼시픽, 추세적 회복은 일러...'중립'
[특징주] 아모레퍼시픽, 추세적 회복은 일러...'중립'
  • 박선영
  • 승인 2019.09.1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1일 최근 면세점 매출 성장에도 불구하고 아모레퍼시픽의 추세적 실적 회복을 기대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중립'과 목표주가 15만원을 종전대로 유지했다.

박종대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7월 면세점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25% 이상 성장한 것으로 추정되고 8월도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여 2분기 17% 성장에 비해 상당히 개선됐다"며 "전년도 기저효과를 고려하면 3분기에는 경우에 따라 이익 증가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그러나 "성장률 개선이 프로모션 확대나 마케팅비 감소 때문이라면 의미가 제한적이기 때문에 추세성을 살펴야 한다"며 "면세점 이외의 중국 사업과 '아리따움'의 매출 회복이 동반되지 않으면 불확실성은 지속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저가 라인업 강화가 필요하다"며 "신규 브랜드보다는 인수·합병(M&A)을 통해 벤처 브랜드의 아이디어와 대기업의 막강한 유통망을 결합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연구원은 "현재 아모레퍼시픽의 주가는 주가수익비율(PER) 25배 수준으로, 최근 대 중국 수출 부진과 시장점유율 하락 등을 고려하면 다소 부담스럽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