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대북 강경파 美 볼턴 경질에 경협주 강세
[특징주] 대북 강경파 美 볼턴 경질에 경협주 강세
  • 박선영
  • 승인 2019.09.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슈퍼매파' 볼턴 전격 경질
트럼프, '슈퍼매파' 볼턴 전격 경질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대북 강경 노선을 견지해온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전격 경질 소식에 남북 경제협력 관련 종목들이 11일 장 초반 강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 10시 15분 현재 주식시장에서 에코마이스터는 전 거래일 대비 760원(13.43%) 오른 6,420원에 거래됐다.

같은 시간 부산산업(12.54%), 한일현대시멘트(4.15%), 성신양회우(3.77%), 대명코퍼레이션(3.22%), 성신양회(3.09%), 팬스타엔터프라이즈(3.08%) 등도 동반 상승했다.

에코마이스터·부산산업은 남북 철도연결 테마주로 거론되며, 한일현대시멘트·성신양회는 건설 관련 경협주로 분류된다.

또 대명코퍼레이션은 북한 리조트 관련주, 팬스타엔터프라이즈는 북한 크루즈(유람선) 관련주로 각각 꼽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주요 현안에 대한 '강한 의견충돌'을 이유로 볼턴 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볼턴 보좌관은 대북 교착국면마다 대북 압박 목소리를 높였으나, 공교롭게도 북한의 이달 하순 대화 제의로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둔 시점에서 퇴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