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추락' 보잉 737맥스, 호주서 영구 운항금지 검토
'잇단 추락' 보잉 737맥스, 호주서 영구 운항금지 검토
  • 김다영 기자
  • 승인 2019.09.2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 "美FAA가 운항 재개 허용해도 다른 기관 견해 반영해 결정"
보잉 737맥스 여객기[보잉 홈페이지 캡처]
보잉 737맥스 여객기[보잉 홈페이지 캡처]

[월스트리트경제TV= 김다영 기자] 호주 항공 당국은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잇단 추락사고를 낸 보잉사의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 재개를 허용하더라도 이를 수용하지 않을 수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항공안전청(CASA) 대변인은 737 맥스 기종의 운항 허가를 결정하는 데 있어 FAA의 결정이 중요한 요소이기는 하나, 다른 정보도 충분히 검토해 자체적으로 결정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항공 당국은 통상 제조사가 속한 국가의 규제 기관이 내린 결정을 수용하지만, 이 기종에 대해선 미국 FAA의 결정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미다.

CASA 대변인은 "이 여객기 운항 결정의 주체는 당연히 FAA지만 사안의 특성상 전 세계 기관들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별적으로 이 기종을 조사 중인 유럽연합항공안전청(EUASA)과 캐나다 교통국(Transport Canada)과도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들의 견해도 반영해 결정을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CASA의 이러한 반응은 오는 23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FAA의 요청으로 전 세계 항공 당국 회동이 예정인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지난 4월 유럽, 호주 항공 당국과 합동 기술 점검 팀을 꾸려 '보잉 737 맥스' 기종의 문제점을 검토한 FAA는 2주 전 "점검 팀이 수주 내 관찰과 발견 사항, 권장 사항 등을 제출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보잉 737 맥스'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기종으로 손꼽힌다.

그러나 지난해 10월이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소속 737 맥스 여객기가 이륙 직후 추락해 189명이 숨진 데 이어 지난 3월 동일기종의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가 추락해 157명이 목숨이 사망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이 기종의 운항이 금지됐다.

현재 호주 항공사 가운데 보잉 737 맥스 기종을 운항하는 곳은 없지만, 호주 2위 항공사인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48대를 발주했으며 호주 최대 항공사인 콴타스 항공도 구매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