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TV시장.. 삼성 QLED '약진' vs LG 올레드 '주춤'
세계 TV시장.. 삼성 QLED '약진' vs LG 올레드 '주춤'
  • 박선영
  • 승인 2019.09.2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IHS마킷 보고서…올해 QLED 판매대수 전망치 상향·올레드는 하향
- 대형화 추세 '뚜렷'…60인치 이상 제품은 매출 일제히 증가 예상
삼성 QLED 8K TV
[삼성전자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글로벌 TV시장이 사실상 정체 국면에 진입한 가운데 올해 삼성전자가 대표주자인 QLED 진영이 LG전자의 올레드(OLED)와의 격차를 큰 폭으로 늘리며 '약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3년 뒤인 2022년부터는 격차가 다시 줄어들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 양 진영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됐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은 최근 발간한 '글로벌 TV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TV 판매 대수가 약 2억2천35만대로, 지난해(2억2천136만대)보다 0.5% 줄어들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액수로는 지난해(1천155억달러)보다 8.1%나 감소한 1천62억달러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오는 2020년 2천275만대, 2021년 2천297만대, 2022년 2천333만대, 2023년 2천294만대 등으로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최근 '프리미엄T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QLED와 올레드에 대해서는 엇갈린 전망을 내놨다.

올해 QLED TV 판매 대수는 545만1천대로, 지난해(269만2천대)의 2배 이상에 달하는 데 비해 올레드TV는 지난해 251만4천대에서 올해 300만대로 19.3%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전 보고서의 전망치와 비교했을 때 QLED TV는 490만대에서 대폭 상향조정한 반면 올 상반기에 판매가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올레드TV는 325만대에서 오히려 낮춰 잡았다.

QLED TV와 올레드TV의 판매 대수 격차는 오는 2021년 약 300만대(1천11만2천대-700만대)로 최고치에 달한 뒤 점차 줄어들면서 오는 2023년에는 140만대 수준(1천294만6천대-1천150만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LG전자 제공]

한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주도하는 '프리미엄 경쟁'으로 인해 TV의 대형화 추세는 점차 뚜렷해질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올해 50인치 미만 제품의 경우 판매 대수가 1억3천29만대로, 지난해(1억4천541만2천대)보다 10.4% 감소하지만 50인치 이상은 지난해 7천594만9천대에서 올해는 9천6만3천대로 18.6%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판매 액수로는 50∼59인치 제품도 작년보다 소폭 줄어드는 반면 60∼69인치, 70∼79인치, 80인치 이상 등은 일제히 증가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올 2분기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54%의 글로벌 점유율(금액 기준)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면서 "LG전자도 프리미엄 전략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일본 업체들도 프리미엄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만큼 두 회사가 최근 '8K 기술' 논쟁 등으로 소모전을 벌이기보다는 기술력 확보와 글로벌 마케팅에 집중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