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5% "트럼프 탄핵조사 찬성"… "외압 통화, 심각한 문제"
美 55% "트럼프 탄핵조사 찬성"… "외압 통화, 심각한 문제"
  • 서보빈
  • 승인 2019.09.30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정당 따라 응답 양상 갈려…절반은 "트럼프 행동에 전혀 안놀라"

[월스트리트경제TV=서보빈 기자]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부적절한 외압을 행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에 미국인 과반 이상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에 착수한 이후 탄핵추진을 지지하는 여론이 심상찮은 조짐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미 CBS방송이 미 성인 2천59명을 조사해 29일(현지시간)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찬성하는 응답은 55%로 과반이었다. 찬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였다.

응답양상은 지지정당에 따라 극명하게 갈렸다.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87%가 찬성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 중에서는 77%가 찬성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적절하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28%였다. '적절하지 않지만 합법적이다'는 31%, '불법이다'는 41%였다.

우크라이나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돼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42%가 그렇다고 응답, 탄핵조사 착수에 비해서는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36%는 탄핵당해야 하는 건 아니라고 답했고 22%는 답하기 이르다고 했다.

이 질문 역시 민주당 지지자는 75%가 '탄핵당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는 70%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43%), '추가 조사가 필요하지 않다'(28%), '말하기 이르다'(29%)로 답변이 갈렸다.

민주당의 탄핵조사 착수에 대해서는 47%가 미국의 이익 보호와 실체 규명을 위한 것이라고 답한 데 비해 53%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타격을 가해 재선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답했다.

조사는 탄핵조사 착수가 발표된 뒤인 26∼27일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2.3%포인트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실시해 27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탄핵조사에 47%가 지지했다. 폴리티코의 24∼26일 조사에서는 탄핵조사에 대한 찬반이 43%씩으로 같았다.

이번 CBS 여론조사에서는 과반이 탄핵조사에 찬성한 것인데, 표본이 같지 않아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탄핵추진에 대한 찬성 여론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게 하는 결과이기도 하다.

또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미국인 세 명 중 두 명이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우크라이나 의혹'을 심각한 문제로 보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미 ABC방송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지난 27∼28일 성인 504명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 조사를 요구한 데 대해 43%가 '아주 심각한 문제'라고 답했다.

'어느 정도 심각하다'라는 응답자는 21%였다.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응답자가 64%인 것이다.

'그다지 심각하지 않다'는 답변은 19%,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은 17%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행동으로 매우 놀랐다는 응답자는 3%에 불과했다. '어느 정도 놀랐다'응답자는 13%였으며 대부분이 '그다지 놀라지 않았다'(32%), '전혀 놀라지 않았다'(51%)고 답했다.

ABC방송은 "지지 정당에 따른 응답 차이는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행에 상당 부분 익숙해진 미국 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 결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온라인 조사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4.8%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