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 컴퓨터서 가상화폐 채굴 '크립토재킹' 4년간 1,500여건
타인 컴퓨터서 가상화폐 채굴 '크립토재킹' 4년간 1,500여건
  • 박선영
  • 승인 2019.10.01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용현 의원 "컴퓨터 성능 저하 등 피해…대국민 홍보 등 대응책 필요"
암호화폐 해킹
암호화폐 해킹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타인의 컴퓨터에 침입한 뒤 악성코드 등을 이용해 가상화폐(암호화폐)를 채굴하는 '크립토재킹'이 국내에서 최근 4년 동안 1천500여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년간 탐지된 크립토재킹 건수는 모두 1천473건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16년 2건에서 2017년 26건, 지난해 1천355건으로 폭증했으며 올해는 8월 기준 90건을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이용자가 특정 홈페이지에 머무는 동안 사용자 컴퓨터를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하는 '스크립트형'이 1천392건으로 대부분이었고, 홈페이지 접속 시 사용자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다운로드하는 '악성코드형 크립토재킹'은 81건이었다.

이런 크립토재킹은 특정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당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신 의원 측은 강조했다.

지난 5월에는 정부 출연연구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서버에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이 몰래 설치된 것이 드러난 바 있다.

신 의원은 "암호화폐 채굴의 경우 컴퓨터 사용량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는 경향이 있고 컴퓨터 성능이 저하되는 등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대국민 홍보를 비롯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