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박규리, 동원건설 창업주 장손과 열애
카라 출신 박규리, 동원건설 창업주 장손과 열애
  • 박선영
  • 승인 2019.10.0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박규리(31)가 7살 연하 동원건설 창업주 장손과 교제 중이다.

박규리 소속사 더씨엔티 측은 1일 "박규리가 동원건설 송승헌 전 회장의 장손 송자호(24) 큐레이터와 교제 중인 게 맞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한 미술 전시회에서 만난 것을 계기로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규리는 2007년 카라로 데뷔했으며 이후 연기자로 전향해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송자호 씨는 1962년 충청도를 기반으로 설립된 건설사 동원건설 송승헌 전 회장의 장손이다. 동원건설은 현재 송 전 회장 아들이자 송자호 씨 부친인 송재윤 대표이사가 경영을 맡고 있다. 자호 씨는 미술 분야에 관심이 많아 큐레이터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