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외압 행사' 美공화당도 비판… 대세는 상원서 저지
'트럼프 외압 행사' 美공화당도 비판… 대세는 상원서 저지
  • 임경민
  • 승인 2019.10.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부 의원, 트럼프 언행 공개 비판…탄핵 찬성 의원은 없어
미국 하원 '트럼프 탄핵 조사'(PG)
미국 하원 '트럼프 탄핵 조사'(PG)

[월스트리트경제TV=임경민 기자] 공화당은 민주당이 다수석을 이용해 하원에서 탄핵 소추안을 처리하더라도 다수를 점한 상원에서 이를 저지하겠다고 공언하며 대체로 '트럼프 대통령 사수'에 보조를 맞추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조사하라는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불거지고 하원의 탄핵조사가 시작된 후 탄핵 찬성론이 늘어나자 여론의 향배를 주시하며 조금씩 고민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6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일부 상원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는 물론 중국을 향해서도 바이든 부자 조사를 촉구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수전 콜린스 상원 의원은 지난 5일 중국 조사 촉구에 대해 "완전히 부적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에 정적을 조사하는 데 개입하라고 요청하는 것은 대통령이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 대선 때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밋 롬니 상원의원은 지난 3일 트윗에서 "중국과 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을 조사하라는 대통령의 뻔뻔하고 전례 없는 요청은 잘못됐고 형편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앞서 "만약 대통령이 직접 또는 개인 변호사를 통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정치적 경쟁자를 조사하라고 요구하거나 압력을 가했다면 이는 극단적인 문제가 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벤 새스(네브래스카) 상원 의원도 "미국인은 중국 공산주의자에게 진실을 찾지 않는다"며 "바이든 아들이 베이징에 이름을 팔아 법을 어겼다면 이것은 고문 수용소를 운영하는 공산주의 폭군이 아니라 미국 법원이 다뤄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트럼프,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의혹' 조사 거론 (PG)
트럼프,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의혹' 조사 거론 (PG)

뉴스위크에 따르면 공화당 하원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프레드 업턴(미시간) 의원은 "물어봐야 할 정당한 질문들이 있고, 사람들은 그에 대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윌 허드(텍사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조사 요청을 "끔찍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마크 애머데이(네바다) 하원 의원은 지난달 공화당 의원 중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공화당 내 다수는 민주당의 탄핵 조사 착수에 부정적 입장을 취하고 있는데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의원들도 탄핵 조사 필요성을 인정할지언정 탄핵 자체에는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공화당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하며 반기를 들었다는 식으로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것이다.

더힐은 일부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을 공개 비판하지만 아직 탄핵에 찬성하는 공화당 상원 의원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뉴스위크는 하원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공화당 의원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