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군, 시리아 쿠르드 군사공격.. 트럼프 "쿠르드 피해시 터키경제 파괴"
터키군, 시리아 쿠르드 군사공격.. 트럼프 "쿠르드 피해시 터키경제 파괴"
  • 서재하 기자
  • 승인 2019.10.1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방부 "유프라테스강 동쪽에서 지상 작전 시작" 트윗
- 트럼프 "시리아 침공 나쁜생각"…쿠르드 피해시 "터키경제 파괴"
야간 이동중인 터키군 특공대원 수송차량 (아나돌루=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터키군이 쿠르드족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를 공습·포격하는 등 지상 작전도 개시했다.

터키 국방부는 9일 밤(현지시간) 트위터 글에서 "터키군과 시리아국가군(SNA)은 '평화의 샘' 작전의 하나로 유프라테스강 동쪽에서 지상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을 넘은 지상 병력의 규모와 공격 지점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AP 통신은 익명의 안보 관계자를 인용해 "터키군이 네 갈래로 나뉘어 시리아 국경을 넘었다"고 전했다.

이와관련 쿠르드 민병대는 터키군의 지상 공격을 격퇴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가 주축을 이룬 시리아민주군(SDF)의 무스타파 발리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SDF 전사들은 탈 아브야드를 향한 터키군의 지상공격을 격퇴했다"고 밝혔다.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터키군과 시리아국가군(SNA)이 시리아 북부에서 PKK와 YPG, 다에시(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아랍어 약자)에 대한 '평화의 샘' 작전을 방금 시작했다"고 밝혔다.

터키 국방부는 외신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작전은 유엔헌장 51조에서 규정한 '자위권'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對) 테러리즘 전투에 관한 결의안의 틀 안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시리아의 영토 보전을 존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작전 개시 선언 이후 터키군은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를 시작으로 터키 접경 시리아 국경도시에 공습과 포격을 가했다.

이어 터키 국경에서 30㎞가량 떨어진 카미실리와 아인 이스사, 코바니 등도 터키군의 공격을 받았다. 본격적인 지상군 진격에 앞서 공습과 포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터키군이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군사작전을 개시한 것과 관련, "미국은 이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쿠르드족에 피해가 갈 경우 터키의 경제를 쓸어버리겠다고 또다시 엄포를 놨다.

이러한 입장표명은 '시리아 철군' 입장을 통해 미군의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도움을 준 쿠르드 동맹을 버리고 터키의 쿠르드족 침공을 묵인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제기, 엄청난 후폭풍에 직면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철수에 대한 '초당적 비난'에 휩싸이자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한 '거리두기'에 나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미국의 불(北)개입 주의·고립주의 원칙을 거듭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