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SK 배터리 '빅3', '인터배터리 전시회'서 기술 경쟁
LG·삼성·SK 배터리 '빅3', '인터배터리 전시회'서 기술 경쟁
  • 박선영
  • 승인 2019.10.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구·개발 역사부터 전기차 배터리 등 기술 과시
LG화학 인터배터리 2019 부스 조감도
[LG화학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주요 배터리 업체 3사가 국내 최대 규모의 2차 전지산업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19'에 일제히 참가해 기술 경쟁을 펼쳤다.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은 16일부터 18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행사에 자사 부스를 마련하고 배터리 제품·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LG화학은 1995년부터 25년간 연구·기술(R&D) 투자를 통해 개발한 배터리 기술·성과를 전시했다. 2000년부터 시작한 전기차 배터리 투자, 2009년 GM 볼트 배터리 공급업체 선정 등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또한, 분리막 표면을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높인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특허 기술 등을 선보였다.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관련 기술을 두고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한 LG화학은 전시회에서 자사 기술을 관람객들에게 설명했다.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들의 배터리 셀, 모듈, 팩 등도 직접 볼 수 있다. LG화학 배터리가 들어간 재규어 전기차 '아이페이스', 볼보 XC90을 전시했다. 이밖에 주택용 ESS 신제품 'RESU10M' 등 다양한 ESS용 배터리 제품들을 선보였다.

 

SK이노베이션 인터배터리 2019 부스
[SK이노베이션 제공]

삼성SDI는 '배터리로 움직이는 오늘과는 전혀 다른 미래'라는 뜻을 담은 '투모로우 에너지 파크'(Tomorrow Energy Park)를 콘셉트로 삼았다.

삼성SDI는 자사 배터리 셀을 탑재한 레인지로버 차량(레인지로버 스포츠 PHEV)을 비롯해 고출력 원통형 배터리를 적용한 전동 공구 등을 전시해 배터리 기술을 알렸다.

미래 모습을 연출한 공간에 생활과 밀접한 제품들을 전시해 관람객들이 배터리에 대해 쉽게 이해하도록 했다. 전시장 전면 대형 스크린으로는 미래 배터리 트렌드를 그래피티로 표현해 이목을 끌었다.

SK이노베이션은 인터배터리 행사에 2013년 1회 이후 두번째로 참가했다. '당신이 지금껏 알지 못했던 SK이노베이션의 숨겨진 배터리 이야기'라는 주제로 회사 미래 에너지·배터리 사업들을 소개했다.

1991년 연구개발을 시작한 전기차 배터리 사업부터 지난 5월 발표한 서비스형 배터리(BaaS)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는 ESS 사업 등을 담았다.

이날 SK이노베이션 선희영 배터리 선행연구실장이 정부 포상인 '전지 산업발전 유공자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선 실장은 고용량 양극(NCM811) 기반의 배터리 소재·공정기술 개발을 통해 2018년 세계 최초로 280Wh/kg 이상의 고에너지밀도 배터리 셀 상업화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편 인터배터리 전시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하는 국내 최대 에너지 복합 전시회인 '에너지 플러스'의 하나다.

에너지 플러스는 한국전지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인터배터리, 전기산업진흥회가 주관하는 전기산업대전, 스마트그리드협회가 주관하는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엑스포를 합쳐서 함께 열린다.

올해는 451개 기업이 참가해 2천여종의 제품과 최신 기술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