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올해 광군제서 5개 브랜드 매출 187% 급증
LG생활건강, 올해 광군제서 5개 브랜드 매출 187% 급증
  • 임경민
  • 승인 2019.11.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임경민 기자] LG생활건강은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군제'(光棍節·11월11일)에서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등 5개 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187% 급증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LG생활건강의 대표 브랜드 후는 매출이 지난해 대비 208% 신장해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매출 순위에서 에스티로더, 랑콤, SK-II에 이어 4위에 올랐다.

 

후의 '천기단 화현' 세트는 지난해보다 298% 증가한 25만2천 세트를 판매되며 기초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숨과 오휘, 빌리프, VDL는 전년 대비 매출이 각각 120%, 837%, 78%, 66%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