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글로벌 '위축' vs 한국3사 '호조'
전기차 배터리.. 글로벌 '위축' vs 한국3사 '호조'
  • 박선영
  • 승인 2019.11.2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中시장 침체로 中 비야디·CATL 직격탄…日파나소닉 1위 올라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이 감소하는 가운데서 한국 배터리 업체 3사는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9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총량은 10.0GWh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5% 감소했다.

2017년 1월 이후 전년 동월 대비 사용량이 올해 8월 2년7개월 만에 처음으로 감소하고, 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간 것이다.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자국 보조금 축소 등 영향에 따른 침체로 부진했다. 비야디(BYD·比亞迪)는 배터리 사용량이 전년 동월보다 71.2%나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 전체 시장의 침체를 이끌었다.

CATL(寧德時代·닝더스다이)도 자사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버스, 전기트럭 등 판매량 급감으로 배터리 사용량이 10.2% 줄었다. 이밖에 전기차 배터리 순위 10위권 밖인 Lishen(力神·리선), EVE 등도 부진했다고 SNE리서치는 전했다.
 

이와 달리 한국 3사인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SK이노베이션[096770]은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이 모두 두자릿수로 증가했다.

LG화학은 전년 동월 대비 69.2% 성장했다. 삼성SDI는 37.9%, SK이노베이션은 33.7%씩 각각 성장했다.

일본 파나소닉은 미국시장의 침체에도 유럽 시장에서 선전으로 사용량이 15.6% 성장하며 CATL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81.4GWh로 전년 동기보다 46.0% 증가했다. 8월과 9월 사용량은 감소했으나 7월까지 누계 실적이 견조했기 때문이다.

SNE리서치 측은 "중국 시장 침체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있고 미국 시장도 불확실해 연간 누적 증가 폭은 크게 줄어들 수 있다"며 "국내 업계가 시장 동향을 주의 깊게 살피면서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9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SNE리서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