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또 사상 최고치 경신…트럼프 "즐겨라"
[뉴욕증시] 3대 지수 또 사상 최고치 경신…트럼프 "즐겨라"
  • 박선영
  • 승인 2019.11.26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中 지식재산권 보호강화 등 소식에 1주일만에 고점 경신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한 주 만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여전히 난항 중이지만 일부 긍정적인 메시지에 화답하며 기록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0.85포인트(0.68%) 오른 28,066.47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 18일 기록한 전 고점(28,036.22)을 깬 것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3.35포인트(0.75%) 상승한 3,133.6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2.60포인트(1.32%) 뛴 8,632.49를 각각 기록했다.

각각 지난 18일과 19일 기록했던 전 고점 3,122.03과 8,570.66을 넘어섰다.

경제를 최대 치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또 다른 새로운 기록"이라면서 "즐겨라(Enjoy!)"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가 최고치를 경신한 지난 7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주식시장이 오늘 크게 오르고 있다"면서 "새로운 기록. 즐겨라!"라고 언급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윗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윗

우선 중국이 미중 무역협상의 핵심 쟁점 가운데 하나인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협상 전망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공산당 중앙판공청과 국무원 판공청은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중국은 특허와 저작권 등의 영역에서 권리 침해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조속히 도입하기로 했다. 또한 기업 비밀과 소스코드 등의 보호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관세 철회 문제에 대한 이견이 여전하지만 미중이 1단계 무역 합의에 대한 개괄적인 컨센서스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3일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국제안보포럼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연내 (중국과 1단계) 합의를 하기를 바란다"면서 "나는 여전히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잇따른 인수·합병 소식으로 관련 주들이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한 것도 힘을 보탰다.

미국의 은행·주식중개 회사인 찰스 슈왑이 온라인 증권사인 TD 아메리트레이드(TD Ameritrade)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에 찰스 슈왑은 2.3%, TD 아메리트레이드는 7.58% 상승했다.

프랑스의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인수하기로 한 미국의 보석업체 티파니 앤드 컴퍼니는 6.17% 급등했다.

티켓 사업 부문인 '스텁허브'(StubHub)를 스위스의 티켓 판매업체인 '비아고고 엔터테인먼트'(Viagogo Entertainment)에 매각하기로 한 전자상거래업체 이베이는 2.08%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