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차이나' 베트남에 해외직접투자 지속 증가…한국이 2위
'포스트 차이나' 베트남에 해외직접투자 지속 증가…한국이 2위
  • 박선영
  • 승인 2019.11.2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홍콩 자본 유입 급증
베트남에 해외직접투자 지속 증가
[베트남 투자계획부 웹사이트 캡처]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에 해외직접투자(FDI)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26일 베트남 투자계획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베트남에 유입된 FDI 규모는 176억2천만 달러(약 20조6천576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7.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올해 들어 지금까지 베트남에 투자하겠다고 등록한 FDI 규모는 318억 달러(약 37조2천600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 늘어났다.

투자 분야는 제조, 가공업이 전체의 67.8%인 215억6천만 달러(약 25조2천640억원)로 1위를 차지했고, 부동산 분야가 전체의 10.4%인 33억1천만 달러(3조8천786억원)로 뒤를 이었다.

투자국 및 지역별로는 홍콩이 66억9천만 달러(약 7조8천366억원)로 가장 많은 투자를 예고했고, 한국은 전체의 18%인 57억3천만 달러(약 6조7천132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등록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싱가포르가 전체의 14%인 44억7천만 달러(약 5조2천352억원)를 등록해 3위에 올랐으며 중국과 일본이 뒤따랐다.

베트남 투자계획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여파로 홍콩의 투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배 급증했고, 중국의 투자도 작년보다 배 가까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