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GDP 등 지표 호조 속 3대지수 경신 지속
[뉴욕증시] 美 GDP 등 지표 호조 속 3대지수 경신 지속
  • 박선영
  • 승인 2019.11.28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3분기 성장률 등 주요 경제 지표가 개선된 데 힘입어 상승했다.

27일(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2.32포인트(0.15%) 상승한 28,164.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11포인트(0.42%) 오른 3,153.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57.24포인트(0.66%) 상승한 8,705.18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이날도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지속했다.

시장은 주요 경제 지표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국 주요 경제 지표가 일제히 개선되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유지됐다.

미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잠정치가 연율로 2.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속보치 1.9%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1.9%를상회했다.

기업투자 지표가 속보치보다 개선됐고 재고가 늘어난 점도, 성장률 상향 조정에 기여했다고 저널은 분석했다. 다만 재고의 성장 기여 효과가 컸던 점은 향후 성장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의 10월 개인소비지출(PCE)도 예상과 같은 0.3% 증가하며 안도감을 제공했다.

반면 10월 개인소득은 0.3% 증가 예상과 달리 변화 없음(0.0)에 그쳤다.

또 10월 소비지출 증가가 전기와 가스 등에 대한 지출이 늘어난 영향이며, 자동차 등 내구재 소비는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일각에서는 이런 점이 연말 쇼핑 시즌에 대한 우려를 키운다고 지적했다.

10월 내구재수주 실적도 전월 대비 0.6% 증가했다. 시장 예상 1.0% 감소를 큰 폭 웃돌았다. 특히 기업 투자 지표인 항공기를 제외한 비국방 자본재 수주는 전월 대비 1.2% 증가하며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지난주 발표에서 큰 폭 늘어나며 우려를 샀던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도 21만3천 명(계절 조정치)으로, 시장 예상 22만명보다 적었다. 이 전 주간 수치보다도 1만5천 명 줄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이날 발표한 경기평가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경제 활동이 완만하게 증가했다면서, 지난달 보고서보다 개선된 평가를 했다.

연준은 경제 전망도 긍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도 유지되면서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가 막바지 진통 단계라고 말했다.

최근 미·중 고위 관계자들이 협상 타결이 임박했다는 발언을 잇달아 내놓는 가운데, 이날 특별한 악재가 불거지지 않았다. 하지만 구체적인 합의 시한이나 내용 등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는 만큼 관망 심리도 유지됐다.

이날 업종별로는 연말 쇼핑 시즌의 시작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임의소비재가0.83% 오르며 장을 이끌었다. 기술주도 0.57% 올랐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다소 부진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0월 펜딩 주택판매지수가 전월보다 1.7% 감소한 106.7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 0.8% 증가보다 부진했다.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에 따르면 11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43.2에서 46.3으로 올랐다. 최근 2개월 사이 가장 높지만, 시장 예상 47.1에는 못 미쳤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합의 기대로 주가가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는 데 경계심을 가질 필요도 있다고 지적했다.

다음날은 추수감사절을 맞아 휴장한다.

XM의 마리오스 해디키리아코스 투자 분석가는 "앞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주가 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상황에서 향후 무역 합의가 공식 체결될 경우얼마나 더 상승 동력이 남아 있을지 반문하는 것은 유익하다"고 말했다.

그는 1단계 무역 합의가 이미 가격에 반영됐고, 실제 합의 타결 이후 뉴스에 파는 장세가 나타날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을 5.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82% 상승한 11.75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