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기존보다 120배 빠른 버스 와이파이 시연... 2022년 목표
ETRI, 기존보다 120배 빠른 버스 와이파이 시연... 2022년 목표
  • 서재하
  • 승인 2019.11.2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 활용…"2022년 버스 와이파이 속도 1Gbps 목표"
버스 내 기가급 속도 와이파이 시연 [ETRI 제공]
버스 내 기가급 속도 와이파이 시연 [ETRI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국내 연구진이 기존 전송 속도보다 120배 빠른 버스 내 와이파이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전날 대전시청 인근에서 자체 시험 차량을 이용해 기가급 전송 속도를 낼 수 있는 차량용 와이파이 통신시스템 시연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존 버스 내 와이파이 속도는 20Mbps 정도로, 그마저 이용자가 많거나 대용량 콘텐츠를 내려받을 경우 속도가 더 떨어진다.

3.5㎓의 낮은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기 때문에 대역폭이 100㎒(메가헤르츠)에 불과해 주파수 자원 양이 부족하다는 한계가 있다.

공공 와이파이 분야에서 10㎓ 이상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신호가 도달하는 거리가 짧고 회절(신호의 퍼짐)이 잘 일어나지 않아 사용이 어려웠다.

연구원은 22㎓(기가헤르츠) 급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버스와 지상 기지국을 연결하는 백홀 통신망을 개발했다.

전파 에너지를 특정 방향으로 모아주는 '빔 포밍'(Beam Forming) 기술과 여러 개의 빔을 제어할 수 있는 '빔 스위칭'(Beam Switching) 기술을 이용해 밀리미터파 주파수 신호를 더 멀리 보내면서도 여러 방향으로 퍼지도록 만들었다.

연구원이 대전시청 인근 건물 옥상에 설치한 기지국에서 500m 떨어진 시험 차량 내 전송 속도를 확인한 결과 최대 2.4Gbps까지 낼 수 있었다.

이는 기존 버스 내 와이파이 속도의 120배에 달하는 것이다.

정희상 ETRI 차량무선네트워크연구실장은 "내년 하반기에는 경부고속도로, 서울 도심 등에서 차량 내 공유기를 통해 더 빠른 속도의 와이파이 서비스를 시연할 계획"이라며 "2022년까지 모든 버스에서 1Gbps급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