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롬달, 세계3쿠션선수권 통산 7번째 우승...韓 6명 조기 탈락
브롬달, 세계3쿠션선수권 통산 7번째 우승...韓 6명 조기 탈락
  • 서재하
  • 승인 2019.12.01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롬달이 제72회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 시상식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다.[코줌 제공]
브롬달이 제72회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 시상식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다.[코줌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토비욘 브롬달(스웨덴·세계 13위)이 개인 통산 7번째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브롬달은 1일(한국시간) 덴마크 라네르스에서 열린 제72회 세계캐롬연맹(UMB)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응우옌 둑 안 치엔(베트남·26위)을 22이닝 끝에 40-37로 꺾었다.

이로써 브롬달은 개인 통산 7번째 우승(1987년·1988년·1991년·1992년·1997년·2015년·2019년)을 거뒀다.

2015년 프랑스 보르도 대회 이후 4년 만에 정상에 오른 브롬달은 레이몽드 클루망(21회·벨기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우승 기록을 이어갔다.

1962년생으로 올해 57세인 브롬달은 2017년 라볼르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한동안 우승 소식이 뜸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당구 황제'가 돌아왔음을 알렸다.

반면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해 처음으로 결승에 오른 둑 안 치엔은 브롬달의 벽을 넘지 못했다.

둑 안 치엔은 4강에서 세미 세이그너(터키·세계 9위)를 21이닝 끝에 40-36으로 제압하고 베트남 선수 최초로 대회 결승에 올랐다.

2014년 최성원 이후 5년 만에 아시아 선수로 우승에 도전했지만 무산됐다.

한국 선수 6명은 전원 조기 탈락했다.

허정한이 예선에서 고배를 마쳤고, 조재호·김행직·조명우·최성원은 32강에서 탈락했다. 최완영은 16강에서 무릎을 꿇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