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홍콩 인권법 파장 주시…3대지수 하락 마감
[뉴욕증시] 홍콩 인권법 파장 주시…3대지수 하락 마감
  • 박선영
  • 승인 2019.12.02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및 민주주의법안(인권법)에 서명한 여파로 하락했다.

2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59포인트(0.40%) 하락한 28,051.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65포인트(0.40%) 내린 3,140.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70포인트(0.46%) 내린 8,665.47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전일 휴장했고, 이날 오후 1시에 조기 폐장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63% 올랐다. S&P 500 지수는 0.99%, 나스닥은 1.71% 각각 상승했다. 3대 지수는 월간 기준으로는 지난 6월 이후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서명 여파와 미국의 연말 쇼핑시즌 소비 양상 등을 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수감사절 하루 전인 지난 27일 홍콩 인권법안에 서명했다. 그는 "시진핑 주석과 중국, 홍콩인들에 대한 존경을 담아 법안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중국의 거센 반발과 무역협상에의 악영향이 예상됐지만, 우려했던 것보다는 차분한 상황이다.

중국에서 격앙된 발언이 나오기도 했지만, 실질적인 보복 조치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주요 외신들은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의 인권법 서명으로 무역협상이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이 인권법 서명 자체보다 실제 시행 여부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무역합의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인권법을 둘러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이 추수감사절 연휴 직후 이른바 '1단계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불안이 크게 확산하지는 않았지만, 투자자들은 중국 측에서 나올 추가적인 반응 등을 주시하고 있다.

미국의 연말 쇼핑시즌은 시작이 나쁘지는 않았다.

온라인 상거래 사이트를 추적하는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추수감사절의 온라인 매출이 사상 최고치이자 전년 대비 약 14.5% 증가한 42억 달러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어도비는 또 '블랙프라이데이'인 이날 오전 9시까지 집계 결과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보다 19.2% 늘어난 수준이며, 하루 74억달러를 기록할 추세라고 밝혔다.

다만 예년보다 짧은 연말 쇼핑시즌 기간과 최근 지표에서 나타난 소비재에 대한 지출 감소 등을 볼 때, 연말 소비가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통상 추수감사절부터 크리스마스까지를 일컫는 연말 쇼핑시즌의 일수가 올해는 지난해보다 6일이 더 짧다.

또 지난주 발표된 10월 개인소비지출(PCE) 지표를 보면 의류와 전자제품, 레크리에이션 상품 등 연말에 소비가 많은 제품에 대한 지출이 감소했다.

전미소매협회는 올해 연말쇼핑 시즌의 매출이 3.8~4.2%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2.1% 증가에 비해서는 높지만 2017년의 5.2%보다는 낮다.

연말 쇼핑시즌에 대한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는 가운데, 이날 주요 유통기업 주가도 대체로 약세를 나타내서 시장에 부담을 줬다.

유통주 중심의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S&P 유통 ETF'는 이날 0.8% 하락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에너지가 1.01% 하락하며 가장 부진했다. 유가 급락 영향을 받았다. 임의소비재도 0.77% 내렸다.

이날 주요 지표 발표가 없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홍콩 인권법 서명 이후 무역협상 상황에 대해 지속해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알팔렉스 캐피탈 매니지먼트의 알렉스 아우 이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인권법 서명에 대한 시장의 초기 반응은 잠잠하지만, 투자자들은 중국이 어떻게 보복을 할 것인지와 다른 서방 국가가 유사한 조치를 하며 정치적인 긴장을 키울 것인지 등을 고려하기 시작했다"면서 "일부는 상황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나빠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5.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40% 상승한 12.6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