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에이즈의 날' 트럼프, "10년내 퇴치 약속"
'세계 에이즈의 날' 트럼프, "10년내 퇴치 약속"
  • 박선영
  • 승인 2019.12.0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의 비난에 대한 반박 성격
도널드 트럼프 (웨스트 팜비치 AP=연합)
도널드 트럼프 (웨스트 팜비치 AP=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세계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의 날'인 1일(현지시간) 에이즈 퇴치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나와 퍼스트레이디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ㆍAIDS(에이즈) 감염자들을 위한 우리의 지지를 표하고 생명을 잃은 이들을 애도한다"며 "우리는 미국에서 HIV·AIDS를 퇴치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0년 이내에 에이즈를 퇴치할 것이며 이러한 프로그램은 이미 시작됐다고 부연했다.

이어 "미국의 리더십은 우리가 함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초 국정연설에서 에이즈 퇴치 구상을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HIV 예방 프로그램 축소 시사 등 HIV 감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공격이 이뤄진 뒤 나온 것이라고 의회 전문 매체 더 힐이 전했다.

톰 페레즈 DNC 위원장은 "이 대통령은 성 소수자와 유색인종 등 HIV에 감염된 이들의 우군이 아니다"라고 맹비판했다.

이와 관련,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국정연설에서 10년 내 HIV 감염을 퇴치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러한 약속이 달성된다면 전국의 성 소수자들의 생명도 구하게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디어 부대변인은 "DNC가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생명을 잃은 이들을 기리는 대신 대통령을 공격하는 게 새삼스러운 일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