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출판계도 유튜브 서적 불티 '유튜브 셀러'..."채널 구독자가 으뜸"
올 출판계도 유튜브 서적 불티 '유튜브 셀러'..."채널 구독자가 으뜸"
  • 서재하
  • 승인 2019.12.0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올해 출판계도 유튜브 돌풍을 피해 가지 못했다.

인터넷 서점 예스24는 2일 '2019 출판 트렌드 키워드'로 '유튜브 셀러로 옮겨가는 미디어셀러' 등 5가지를 선정해 발표했다.

예스24는 "책의 내용을 쉽고 간략하게 설명해주는 유튜브 영상이 책에 대한 독자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며 베스트셀러의 흐름에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면서 "채널의 주 구독자층에 따라 도서의 구매자층이 변화된다는 점도 특징"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유튜브 채널 '김미경TV'에서 소개된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은 방송이 나간 후 1주일간 판매량이 그 전주에 비해 5천360%나 증가했고, '포노 사피엔스',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한 단어의 힘', '지금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는가' 등도 475~1천77% 판매 증가를 기록했다.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은 출간 후 한 달간은 30대 구매자가 40.7%로 가장 많았으나 방송 후에는 40대 구매자가 44.3%로 가장 비중이 높아져 유튜브 채널의 주 구독층이 도서 구매 비중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예스24는 이 밖에도 '작가들의 에세이, 우리들의 이야기', '갈등 vs 갈등 vs 갈등', '실용교양서', '독서교육 열풍' 등을 올해의 '5대 트렌드 키워드'로 꼽았다.

인터파크도 '2019 출판계를 달군 핫이슈' 가운데 첫 번째로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꼽았다.

인터파크는 "유튜브 채널에 소개된 책들이 곧바로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르는 등 그야말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인터파크가 선정한 그 밖의 '핫이슈'는 '경제전쟁',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아이돌 셀러', '페미니즘, 성담론' 등이다.

11월말까지 판매량을 기준으로 할 때 두 업체 모두에서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 에세이 '여행의 이유'와 독서교육 전문가 최승필의 '공부머리 독서법'이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1, 2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