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현주 상무, 한국거래소 63년만에 첫 여성임원
채현주 상무, 한국거래소 63년만에 첫 여성임원
  • 서재하
  • 승인 2019.12.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현주 상무
채현주 상무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한국거래소가 사상 처음으로 여성 임원을 발탁했다.

거래소는 18일 공석인 상무 3자리에 대한 인사를 통해 채현주 현 인사부장을 코스닥시장본부 본부장보(상무)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또 김기경 현 유가증권시장본부 주식시장부장을 경영지원본부 본부장보로, 송영훈 현 전략기획부장을 코스닥시장본부 본부장보로 각각 선임했다.

이중 채 상무는 거래소의 전신인 대한증권거래소가 지난 1956년 개설된 이후 63년만에 첫 여성 임원이 됐다.

채 상무는 숙명여대 영문과를 나와 연세대 금융공학 석사를 받고 거래소에서 홍보부장 등을 거쳤다.

거래소는 "업무능력과 리더십이 뛰어난 부서장을 신임 집행간부로 임명해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거래소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