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개봉작 공세에 겨울 극장가 새판...'시동' 1위 출발
韓 개봉작 공세에 겨울 극장가 새판...'시동' 1위 출발
  • 박선영
  • 승인 2019.12.1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두산' 실시간 예매율 51%, '천문' '캣츠'는 다음 주 합류
영화 '시동'[뉴 제공]
영화 '시동'
[뉴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한동안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 천하였던 겨울 극장가에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차례로 개봉하면서 새판이 짜였다.

영화 '시동'과 '백두산'이 18일과 19일 차례로 개봉한 데 이어 26일에는 '천문:하늘에 묻는다'가 합류한다. 외화로는 뮤지컬 영화 '캣츠'가 24일부터 관객몰이에 나선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시동'은 개봉 첫날 23만3천365명을 불러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겨울왕국2'는 약 한 달 만에 정상에서 내려와 2위를 기록했다.

'시동'은 아직 철없지만, 나름대로 인생에 시동을 걸어보려 애쓰는 10대들의 좌충우돌 도전기를 그린 작품.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만큼 생동감 있는 캐릭터와 따뜻한 성장 이야기로 호응을 얻었다. 특히 단발머리로 파격 변신한 마동석과 껄렁껄렁한 반항아를 연기한 박정민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잔잔한 재미를 준다.
 

'백두산'[CJ E&M 제공
'백두산'[CJ E&M 제공]

'시동'이 흥행에 가장 먼저 시동을 걸었지만, 정상 자리는 곧바로 '백두산'에 내줄 것으로 보인다. '백두산'은 현재 실시간 예매율 51.3%, 예매량 27만6천531명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달린다.

'백두산'은 한반도를 집어삼킬 백두산의 마지막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해 비밀작전에 투입된 남한과 북한 요원의 이야기다. 할리우드 재난 블록버스터 못지않은 스케일과 재미, 감동을 적절히 섞어내 가족 관객의 많은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한 요원을 각각 연기한 하정우와 이병헌의 연기 대결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천문:하늘에 묻는다'는 이번 달 '문화가 있는 날'인 26일을 개봉일로 골랐다.

조선의 두 천재 세종과 장영실의 이야기를 그린 정통 사극으로, '멜로 장인'으로 불리는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세종과 장영실의 '브로맨스'를 감동적으로 펼쳐낸다. 시사회 이후 '웰메이드 사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사극 특성상 중장년층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캣츠'[유니버설픽쳐스 제공]
'캣츠'
[유니버설픽쳐스 제공]

영화 '캣츠'는 크리스마스이브에 관객을 찾는다. 동명 뮤지컬이 원작으로, '레미제라블'(2012)의 톰 후퍼 감독과 유명 작곡가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손을 잡은 작품. 여기에 '드림걸즈'의 제니퍼 허드슨과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출연해 팬들의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