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5대 금융투자협회장 당선
나재철, 5대 금융투자협회장 당선
  • 서재하
  • 승인 2019.12.2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득표율 76.3%…"자본시장 발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에 나재철(59) 대신증권[003540] 사장이 당선됐다.

금융투자협회는 20일 오후 3시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295개 정회원사 투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나 신임 협회장은 의결권 기준 과반수 이상인 87.6%가 참여한 투표에서 76.3%의 득표율로 뽑혔다.

앞서 금투협 후보추천위원회는 서류심사와 면접 심사를 거쳐 나 사장과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등 3명을 후보자로 선정했다.

이날 임시총회에선 295개 정회원사의 대표이사 또는 대리인이 직접·비밀 투표로 새 협회장을 뽑았다.

신임 나 협회장은 1985년 대신증권에 공채로 입사해 강남지역본부장과 리테일사업본부장, 홀세일사업본부장 등을 거쳐 2012년 대신증권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이후 2차례 연임해 올해까지 8년간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1960년 전남 나주 출생으로 조선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했으며 한국외국어대에서 경영학 석사와 국제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증권업계의 전통 '명가'로 꼽히는 대신증권에서 35년간 리테일과 법인영업, 기업금융(IB), 기획 등 금융투자업의 실무 전반을 두루 경험했다는 점과 오랜 기간 대표이사로서 쌓아온 민·관 네트워크 등이 강점으로 꼽혔다.

그는 당선 직후 "금투업계가 자본시장 발전의 첨병이 되고 나아가 국민경제 발전의 초석이 되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밝혔다.

협회장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3년이다.

앞서 금투협은 임기를 1년 3개월가량 남긴 권용원 회장이 지난달 6일 불의에 유명을 달리하게 되자 새 회장을 뽑기 위한 절차를 진행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